곡성군, 소통 다양한 청년정책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곡성군은 청년이 떠나지 않는 곡성을 위해 관련조례를 제정하고 희망곡성 청년파트너를 구성·운영하는 등 현실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작년 10월 출범한 희망곡성 청년파트너는 곡성군 내에 거주하는 20대에서 40대까지 농업인·직장인·사업자·주부 등 다양한 직군에 종사하는 청년 106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군은 2015년 1월 팀장 1명과 팀원 2명으로 청년정책 전담창구를 개설하여 다양한 여론을 수렴하고 이를 반영한 현실적인 정책 수립, 아이디어 발굴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군민과의 소통을 위해 열린 군수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5일시장 행복나눔 군수실'과 월 2회의 '이동군수실' 운영, 하위직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희망토크', '현장방문' 등을 진행하고 있다.

유근기 군수는 "일자리·자녀교육 등 청년들이 가진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앞으로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청년들이 지역에서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해결방안을 적극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곡성=정태관
곡성=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