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이정호 사장, 돌연 사의 표명…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앞두고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교통공사. 인천도시철도 2호선 차량. /자료사진=뉴스1
인천교통공사. 인천도시철도 2호선 차량. /자료사진=뉴스1

이정호(58) 인천교통공사 사장이 임기를 1년 6개월이나 남겨 놓은 시점에서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공사 관계자는 "인천지하철 2호선 경력사원 채용 때 이 사장의 조카가 부적절하게 채용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며 "이 사장이 사장직에서 물러나기로 심경을 굳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표는 오늘(22일) 중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인천교통공사의 산적한 현안 해결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우선 오는 7월30일 개통을 앞둔 인천지하철 2호선의 안전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2조2000억원이 투입된 인천지하철 2호선은 지난달 시험운행 중 열차 간 추돌사고를 내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월미모노레일 사업도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월미모노레일은 부실공사 탓에 개통조차 못 한 853억원 규모의 월미은하레일을 개선한 것으로, 오는 8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이 사장은 인천시 자치행정국장, 남동구 부구청장 등을 지내고 2014년 12월 임기 3년의 교통공사 사장에 임명됐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