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증거은폐' 핵심인물…거라브 제인 전 대표, 서면조사 착수(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검찰이 거라브 제인 전 옥시레킷벤키저 코리아 대표에게 이메일 질의서를 발송했다.

서울 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특별수사팀은 21일 거라브 제인 전 옥시 대표를 포함해 옥시 한국지사에서 근무한 전현직 외국인 임직원 6명에게 영문으로 된 서면 질의서를 보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제인 전 대표에게 ▲가습기 살균제 판매 당시 소비자로부터 제품과 관련된 민원을 받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가습기 살균제 문제가 불거진 뒤에는 제품의 유해성에 대한 실험 결과나 증거를 은폐하는데 관여했는지 등을 질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계 임원인 제인 전 대표는 존 리 전 옥시 대표에 이어 2010년 5월부터 2년간 한국지사 대표직을 맡으면서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논란이 불거지자 각종 증거를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제인 전 대표가 제품 유해 가능성이 알려졌는데도 제품을 계속 판매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옥시 측이 서울대 조모교수에게 뇌물을 건네고 관련 보고서를 조작하도록 지시한 '주범'으로 그를 지목하기도 했다.

검찰은 해외에 있는 다른 외국인 임직원 등에게도 옥시가 가습기 살균제 제품 유해성 문제 등을 대처하는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서면 조사하는 한편 지난주 환경부 공무원 1명,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2명,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 공무원 1명 등 4명의 공무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달말쯤 5개월 간 진행된 가습기살균제 피해사건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 할 방침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