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장 건강상식] "화상 입었다고 감자 붙이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따뜻한 날씨에 캠핑장을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앞으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 산이나 계곡을 찾는 가족 단위 야영객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캠핑은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는 것 자체만으로 힐링이 될 수 있지만,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만큼 크고 작은 부상에 노출되기 쉽다. 안전하게 캠핑을 즐기기 위해 주의해야 할 부상들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 화상 입었다고 된장·감자 사용은 절대 금물, 물집 잡히면 즉시 병원으로
감자/사진=이미지투데이
감자/사진=이미지투데이
화상은 캠핑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고 중 하나다. 모닥불이나 가스레인지 등을 사용하는 조리과정에서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화상을 입으면 제일 먼저 깨끗한 물로 해당 부위를 식혀야 한다. 최소한 15~20분 정도 흐르는 찬물에 화상 부위를 씻어주고, 깨끗한 거즈를 이용해 상처 부위를 덮어 주는 것이 좋다. 간혹 된장이나 감자를 갈아서 상처부위에 바르는 등 민간요법으로 대처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2차 세균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만약 상처 부위가 벌겋게 부어 오르되 물집이 없다면 1도 화상이므로 더 이상 치료가 필요 없으며, 물집이 잡힌 경우 2도 화상 이상이므로 치료가 필요하다. 2도 이상의 화상의 경우 붕대나 깨끗한 수건으로 화상 부위를 덮고 즉시 병원으로 가서 처치해야 한다. 물집은 일시적으로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해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막아주지만,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물집을 터트리다가 2차 세균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 ‘광노화’ 예방하려면 자외선 차단제 필수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오는 피부 질환도 주의해야 한다. 장시간 강한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기미와 주근깨 등 원치 않는 변화를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광노화’는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노화 증상과는 다른 특징을 나타낸다. 야외활동이 많은 근로자나 농부들이 많이 겪는 광노화는 피부를 거칠게 하면서 주름을 만들어내고 불규칙한 색소변화를 일으켜 질환을 유발한다. 장기간 손상에 의한 변화로는 광선 각화증, 기저세포암 등이 있다. 광노화 역시 자외선 복사량이 많은 시간대의 활동을 피하고, 자외선 지수가 높은 날에는 UV차단제를 사용해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 강한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광각막염’ 발생 위험도 높아져

강한 햇빛 속에서 캠핑을 즐길 때는 자외선 차단에 주의하자. 눈은 우리 몸에서 가장 민감한 기관 중 하나다. 자외선은 눈으로 볼 수 없지만 그 영향력은 막대해 ‘눈의 최대의 적’으로 꼽을 수 있다. 강한 자외선에 장시간 무방비로 노출되면 시신경에 영향을 끼쳐 각막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이때 피부가 타는 것처럼 눈에 화상을 입는 ‘광각막염’이 발생하게 되는데, 어른보다 안구가 약한 어린이들에게 특히 위험하다.

광각막염은 즉각적으로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시야가 흐려지고 이물감, 눈물, 충혈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방치하게 되면 각막을 통해 2차 세균 감염이 진행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백내장, 녹내장 등과 같은 합병증도 유발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름철 자외선 지수가 높은 시간대를 피해 활동하고, 선글라스를 착용해 직사광선이나 자외선에 눈을 직접 노출시키지 않아야 한다. 양산이나 모자 등을 이용해 햇빛을 가리는 것도 좋다.

안과전문의 류익희 원장은 “광각막염을 비롯한 안질환은 한 번 발생하면 완전히 회복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평소 눈을 보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햇빛속 장시간 외부활동 후 눈에 이상 증세가 발생하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여름 캠핑 시 Tip
1. 야외 활동을 할 때는 선글라스나 모자 등으로 강한 자외선에 대비한다.
2. 캠핑 후 시야가 흐려지고 눈의 이물감, 충혈이 계속되면 반드시 병원을 찾도록 한다.
3. 강한 자외선에 대비한 자외선 차단제 크림을 수시로 발라준다.
4. 캠핑 장 주변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화재에 수시로 대비한다.
5. 화재로 인한 화상 발생 시 민간요법은 삼가고 깨끗하고 차가운 물로 씻어준다.
6.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물집을 터트리는 것은 절대 삼가야 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