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머니톡콘서트] 권대중 “초고령화 사회, 부동산 패러다임 바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대학원 교수. /사진=임한별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대학원 교수. /사진=임한별 기자

“개발하면 무조건 뜨는 시대는 지났다. 부동산도 수요가 있는 곳에 공급해야 하는 시대다. 정부 정책도 빈 땅에 집을 짓는 양적공급 확대가 아닌 도시재생으로 방향을 틀었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22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제2회 머니톡콘서트' 마지막 강연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앞으로의 부동산은 유용성과 희소가치, 유효수요가 모두 뒷받침되지 않으면 가격상승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유용성이 없다면 가치가 없다는 것이고 희소성이 낮다면 가격상승을 기대하기 힘들다. 여기에 물건이 아무리 매력적이어도 살 사람이 없다면 결국 거래 자체가 이뤄지지 않는다.

그는 주택보급률이 100%를 넘어서고 주택 소유에 대한 인식이 변하는 추세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으로의 주택시장에 대해서는 고급화와 기능화가 끊임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저성장, 저금리, 저출산, 고령화라는 4가지 기조를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의 사례를 들며 우리나라도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깡통주택이 나타날 우려가 있고 공가율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교수는 “우리나라는 앞서 초고령화사회에 진입한 일본과 마찬가지로 도시 외곽지역의 빈집문제, 깡통주택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며 “특히 2030년부터 인구수뿐 아니라 가구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돼 우리나라 부동산 시장의 가장 심각한 변수로 지목된다”고 지목했다.

따라서 이 시기에 외곽지역의 주택을 구매하는 것은 조심해야 하고 오히려 거주목적의 도심주택이 안정적인 노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게 그의 조언이다. 권 교수는 “많은 베이비부머가 도시외곽의 집을 찾아 떠나지만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도심에서 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투기의 관점으로 접근하지 말고 최후자산으로 가치를 유지할 수 있는 집을 장만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와함께 그는 4·13 총선으로 여소야대 정국이 조성돼 정부의 부동산 정책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특히 세입자 보호정책을 언급하면서 “전월세 상한제뿐 아니라 계약갱신 청구권제 등 세입자 보호대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91상승 20.3611:40 01/21
  • 코스닥 : 979.88상승 2.2211:40 01/21
  • 원달러 : 1100.20하락 0.111:40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40 01/21
  • 금 : 56.24상승 1.0511:40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