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학교비정규직 파업 4000여명 "임금 정규직의 59%, 기본급 3% 인상도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교비정규직 파업.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제주지부가 지난 8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처우 개선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학교비정규직 파업.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제주지부가 지난 8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처우 개선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서울과 충남, 제주 지역 학교 조리사와 돌봄전담사 등 학교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오늘(23일)부터 이틀간 총파업에 들어간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이날 "전국 시·도 교육청과 노조가 작년 하반기부터 임금·단체 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가졌으나 일부 지역은 정기상여금 도입, 급식비 차별 해소 등 노조의 주요 요구안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학교비정규직은 공립 초·중·고교에서 영양사와 돌봄전담사, 교무실무사 등으로 일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들로, 이번 파업에는 서울, 제주, 충남에서 4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9일에는 경기와 전북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했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학교에서 정규직 공무원과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지만 임금이 정규직의 59% 수준에 불과하고, 정규직은 자동으로 적용되는 기본급 3% 인상에서도 제외되고 있다며 정기상여금 100만원 지급과 복리후생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