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인턴 채용, 사시존치모임 집회… "서 의원 딸 로스쿨 입학 때 인턴경력 활용 여부"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딸 인턴 채용.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딸 인턴 채용.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사시존치모임)이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딸 장씨의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학 과정에서 의원실 인턴 경력을 활용했는지 여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사시존치모임은 지난 22일 성명을 내고 "서 의원은 딸 채용 논란으로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 데 대해 사죄해야 한다"며 "딸이 인턴비서로 채용됐던 사실을 로스쿨 입학과정에서 경력으로 활용한 점이 있는지 국민 앞에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서 의원의 딸이 로스쿨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국회의원 자녀라는 사실을 자기소개서에 기입했을 가능성도 충분한 개연석이 있다"며 "존치모임은 중앙대 측에 이 같은 애용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했으나 전부비공개 결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은 "서 의원은 19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신이 대표 발의한 법안과 사법시험존치 법안을 거래하려 해 결과적으로 법안 폐기를 이끌어냈다"며 "서 의원이 사법시험을 사실상 폐지하게 만든 행위가 개인적 감정에서 일어난 일이 아니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사시존치모임은 23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