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여드름 치료에 탁월… '항지질·항염·항균·항독' 효과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지 여드름.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가지 여드름.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피부미인 양귀비가 즐겨 사용했다고 알려진 보랏빛 가지가 여드름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2일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가지에서 추출한 루페올 성분으로 임상시험한 결과 여드름 환자의 피지 생성과 염증이 크게 감소했다고 전했다.

여드름은 피지가 많이 생기는데다 땀이 나가는 구멍이 각질로 막히면, 세균이 번식해, 염증을 일으켜 생기는데 가지의 루페올 성분은 여드름을 일으키는 항지질, 항염, 항균, 항독성 측면에서 가장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결과 루페올은 피지 생성을 58% 줄였으며, 염증은 64%가 감소했다. 또한, 각질화가 뚜렷하게 줄어들고 세균에 대한 작용과 함께 독성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는 루페올이 여드름 발생의 4대 인자에 대한 예방적, 치료적 효과를 모두 갖추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기존의 여드름 연고는 피부가 붉게 변하는 등의 부작용이 따랐지만 가지 추출물 루페올 성분은 안전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 연구결과는 피부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미국피부연구학회지에 게재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1
  • 금 : 71.79상승 0.81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