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투표, 돌아올 수 없는 강?… 아일랜드 8년 전 '재투표' 전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렉시트 투표. /사진=뉴시스
브렉시트 투표. /사진=뉴시스

브렉시트 투표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이 될까.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묻는 브렉시트 투표가 23일(현지시간) 오후 3시 영국에서 일제히 시작된 가운데 투표 결과를 두고 복잡한 상황이 연출될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브렉시트 투표를 앞두고 영국의 EU 탈퇴가 결정될 경우 EU와 영국 간 재협상은 없다고 밝혀 재가입 여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EU 탈퇴가 최종결정이 될 지는 의문이라는 의견도 적지 않다. 현지에선 EU 탈퇴가 결정돼도 영국이 EU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국민투표가 다시 이뤄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런던정경대학 정치연구소는 “EU 탈퇴 결정이 나더라도 정치적으로 고려할 점이 많아 영국은 출구를 못찾고 헤맬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정치전문가들도 EU 탈퇴가 결정돼도 탈퇴 이행에는 몇 달, 심지어 몇 년이 걸릴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EU 탈퇴를 정말 원하는지 다시 확인하는 국민투표가 실시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EU의 결정을 이행할지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한 뒤 재투표를 통해 결과를 뒤집은 사례가 있다. 아일랜드에서는 지난 2008년 EU 개혁안 국민투표에서 반대 결과가 나오자 정치인들이 EU와 협상을 통해 개혁안을 수정한 뒤 다음해 재투표를 실시해 찬성 결과를 얻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1.66하락 17.0212:17 06/17
  • 코스닥 : 1003.10상승 4.6112:17 06/17
  • 원달러 : 1129.30상승 12.112:17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17 06/17
  • 금 : 72.78상승 0.9912:17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