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토네이도, 78명 사망·200명 중상… 나무 뿌리째 뽑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토네이도. /사진=미국 CNN 캡처
중국 토네이도. /사진=미국 CNN 캡처

중국에서 토네이도가 발생해 사상자가 나왔다. 중국 장쑤성 옌청에서 토네이도와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일어 최소 78명이 사망하고 500명이 넘게 다쳤다.

23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남쪽 약 800㎞ 떨어진 장쑤성 옌청 인근의 인구밀집 지역에서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했다. 이번에 발생한 토네이도는 매우 강력해 주택, 자동차에 피해가 발생한 것은 물론 나무가 뿌리째 뽑히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신화통신은 최소 78명이 사망하고 사망자 외에도 500명 가까운 사람이 다쳤으며 이 가운데 약 200명은 중상이라고 보도했다. 일부 도로는 통제에 들어갔고 전력공급도 원활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남부 지방에서는 여름철에 간혹 토네이도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이날처럼 인명피해를 낸 적은 없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