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물공장 사고, 용해로 부속물 근로자 덮쳐… 인부 1명 즉사·3명 중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물공장 사고. /자료사진=뉴스1
주물공장 사고. /자료사진=뉴스1

대구 주물공장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1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지난 23일 오전 11시 55분쯤 대구 달성군 논공읍 한 주물공장 용광로 작업장에서 2톤 가량의 용해로 부속설비가 떨어지면서 근로자를 덮쳤다.

주물공장 사고로 작업을 하던 인부 최씨(29)가 머리를 심하게 다쳐 현장에서 숨지고 김씨(50) 등 3명이 허리에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공장에서 용해로 후드(찌꺼기 등을 빨아들이는 장치) 실린더 교체를 위해 2톤 가량의 후드를 체인에 연결, 1m 정도 들어올려 작업하던 중 체인 고리가 끊어지면서 발생했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2.98상승 25.7810:17 05/10
  • 코스닥 : 985.24상승 6.9410:17 05/10
  • 원달러 : 1115.60하락 5.710:17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0:17 05/10
  • 금 : 65.90하락 1.2710:17 05/1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