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총 D-1] 신동주 "불합리한 종업원지주회, 의결권 행사 구조 타파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홀딩스의 정기주총을 하루 앞둔 오늘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은 “사실상 경영진이 주주권을 행사해온 종업원지주회의 의결권 구조는 반드시 타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4일 신 전 부회장이 대표로 있는 SDJ 코퍼레이션은 “쓰쿠다 사장, 신동빈 회장의 불법적인 경영권 찬탈 과정, 한국에서의 비리 등 사실을 깨달은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이 속속 지지 의사를 밝히고, 롯데그룹 경영정상화 모임에 동참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의 바람이 부당하게 침해됐던 종업원지주회의 주주 권리도 바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종업원지주회는 약 130명의 회원으로 구성돼 있지만, 의사결정은 모두 총회가 아닌 이사회(이사장, 부이사장, 이사 2명, 간사 1명으로 구성)에서 단독으로 결정된다. 그 결정에 따라 의결권은 이사장이 단독으로 위임 받아 행사하게 돼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종업원지주회 이사장이 경영진 측 대리인에게 위임해왔기 때문에 사실상 경영진이 종업원지주회의 의결권을 행사해 온 형태이다.

종업원지주회 이사 선임 역시, 130명 회원들의 의사에 따른 선임이 아니라, 이사회에서 단독으로 결정한다. 회원들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인사권을 가진 경영진에게 협조적인 이사가 선임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SDJ 코퍼레이션은 “이사회 개별 이사들은 경영진의 요구를 무시할 수 없으며,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주주) 또는 홀딩스 회사보다는 경영진의 이익을 지키는 것에 의결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이는 조합원 각자 의견이 조합장을 통해 주주총회 의결권 행사에 비례 배분으로 정확하게 반영될 수 있는 우리나라의 우리사주조합과는 완전히 다른 구조로 롯데홀딩스 종업원지주회의 경우, 회원들의 주주권 행사가 근본적으로 차단된 형태”라고 꼬집었다. 

SDJ 코퍼레이션은 이어 “현재 내부 규약이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거쳐 주주 회원들의 의사가 정확히 주주총회에 반영될 수 있는 구조로 변경되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경영진이 아무리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의 눈과 귀를 막고, 강압하려고 해도 자신들의 비리와 불법적인 행위를 정당화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