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개표] 투표율 최소 70%, 총선보다 뜨거웠다… 최고는 1950년 '8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렉시트 개표. /사진=이미지투데이
브렉시트 개표. /사진=이미지투데이

브렉시트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번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폭우가 쏟아지는 등 악천후 속에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묻는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진행됐지만 많은 유권자들이 투표소를 찾았다.

23일(현지시간) 현지언론들은 잉글랜드 일부 투표소의 경우 투표율이 70%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스코틀랜드 선거위원장은 전체 투표율이 70~80%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런던과 잉글랜드 남동부 일대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져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총 투표율은 2015년 총선 당시 기록한 66%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브렉시트 국민투표는 1997년 총선 이후 최소 70%의 투표율을 기록하는 최초의 전국 단위 투표가 될 것이라 보고 있다. 한편 2차 세계 대전 이후 영국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때는 1950년으로 당시 치러진 총선에서 83.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3.40상승 21.0210:02 04/15
  • 코스닥 : 1012.48하락 1.9410:02 04/15
  • 원달러 : 1116.60보합 010: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0:02 04/15
  • 금 : 62.56상승 0.9810:02 04/15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 후 전당대회 의견이 더 많아"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 후 전당대회 의견이 더 많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