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그룹, 다자녀 임직원에 고교 졸업까지 매월 수당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보그룹이 정부 출산장려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23일 창립 36주년을 맞아 다자녀 수당을 신설했다.

대보그룹은 다음달부터 셋째 자녀를 출산하는 계열사 임직원에게 자녀가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만 18세가 될 때까지 매월 10만원씩 18년간 다자녀 수당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대보그룹은 ‘삼포세대’라는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출산이 부담으로 여겨지는 현 시점에 출산을 장려해 사회적 문제인 저출산 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양육비를 지원함으로써 가정의 부담을 줄이고 임직원들의 사기와 업무 집중도를 높이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대보그룹 관계자는 “저출산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가족을 중시하는 기업 이념을 바탕으로 이번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며 “대보그룹은 앞으로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출산장려 및 복지 정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보그룹, 다자녀 임직원에 고교 졸업까지 매월 수당 지원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