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빅데이터 활용해 감염병 확산 방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창규 KT회장이 UNGC 연설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세계 통신사업자와 UN이 공동으로 나설 것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KT
황창규 KT회장이 UNGC 연설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세계 통신사업자와 UN이 공동으로 나설 것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KT


‘UNGC 리더스 서밋 2016’서 ‘한계가 없는 세상’ 주제 연설

황창규 KT 회장이 UN과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에게 빅데이터를 토대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으로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KT가 확보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및 구제역(FMD) 확산 방지 관련 빅데이터 알고리즘을 공개하고 UN을 통해 개발도상국가에 확산방지 시스템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황 회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 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UN 글로벌 콤팩트(UNGC) 리더스 서밋 2016’에서 UN 관계자들과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에게 ‘한계가 없는 세상을 열자’를 주제로 연설했다.

UNGC는 UN이 추진하는 지속가능발전에 기업들의 동참을 이끌기 위해 2000년 설립한 UN산하 전문기구다. UNGC 리더스 서밋은 UN 및 UNGC 참여단체 관계자들이 3년마다 모여 지속가능발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황 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KT가 빅데이터 솔루션을 활용해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방지에 기여한 사례를 공유하며 “전세계 통신사업자들의 노력에 의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빅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는 프로젝트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3단계 협력이 필요하다”며 “전세계 800여개 통신사업자들이 로밍 데이터를 공유하고, 각국 정부가 국경을 초월해 통신사업자들이 로밍 데이터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UN이 각국 정부와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회장의 주장대로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의 빅데이터 협력을 통해 감염병 확산이 차단되면 경제효과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미래를 위한 세계 건강위협 프레임워크위원회’는 올해 초 발간한 보고서에서 발생 가능한 감염병 때문에 전세계에서 연평균 600억달러 이상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황 회장은 “이번 UNGC에서 제안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빅데이터 공동과제’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시대에서 통신사업자는 막대한 빅데이터와 ICT 융합 솔루션을 바탕으로 인류가 편리하면서도 편안하고, 안전하면서도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