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기업, 현대차 앞 망루 농성… “노조탄압 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국금속노조 유성기업 범시민 대책위원회(유성범대위)는 24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유성기업과 현대차에 노조 탄압 중단을 촉구했다.

특히 윤영호 유성기업 아산지회장은 이날 오후 11시40분쯤 현대차 본사 앞에 6~7m 높이의 망루를 쌓고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25일 오전 3시께 윤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망루는 윤씨가 연행된 후 서초구청에 의해 철거됐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