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구 증상, 손·발·입안에 물집… 위생관리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바이러스로 인한 수족구병이 유행이다. 수족구병은 손과 발, 입안에 발진과 함께 물집이 생기는 질병이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0세에서 6세 이하 아이에게 감염 발생이 늘고 있어 어린이집, 유치원과 같은 집단시설의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수족구병은 감염자의 침이나 가래, 콧물 등을 통해 쉽게 전염될 수 있다. 수건이나 장난감 등 오염된 물건을 통해 감염되기도 한다. 수족구병에 걸리면 초기에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다가 몸에 물집성 발진이 나타나고 발열과 기침, 두통과 호흡곤란이 온다. 또 식욕 감소와 무기력증, 설사나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대부분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회복되지만 뇌수막염이나 폐출혈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수족구병을 치료할 수 있는 약이나 예방백신이 없어 예방하려면 손씻기 등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 만약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타인과의 신체 접촉을 피하고 전문의의 진료를 받은 후 자가 격리를 권장하고 있다.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 미지근한 물로 몸을 수시로 닦아주고 따뜻한 음식보다는 찬 음식을 먹는 것이 효과적이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