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아시아·유럽 이어 미국증시 10개월 만에 폭락… 다우 3.3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아시아와 유럽에 이어 미국증시도 10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하며 ‘검은 금요일’(블랙 프라이데이) 대열에 동참했다. 주요 지수는 3% 넘게 폭락했고 외환시장은 물론 상품 시장도 요동쳤다. 경기지표 마저 기대에 못 미치면서 악재로 작용했다. 특히 금융업종은 5% 넘게 급락하며 2011년 이후 약 5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611.21포인트(3.39%) 내린 1만7399.86으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202.06포인트(4.12%) 급락한 4707.9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76.02포인트(3.6%) 하락한 2037.30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지난해 8월24일 이후 하루 최대 낙폭이며 다우 지수 역시 10개월 만에 가장 많이 떨어졌다. 주간 기준으로는 다우와 나스닥지수가 각각 1.6%와 1.9% 내렸고 S&P500지수가 1.6% 하락했다.

이날 전 세계 금융시장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공포가 지배했다. 앞서 영국의 국민투표 개표 결과 찬성이 51.9%, 반대가 48.1%로 브렉시트가 최종 확정됐다. 이번 투표율은 71.8%를 기록해 1992년 총선 이후 가장 높았다.

업종별로는 브렉시트로 가장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금융업종이 5.41% 폭락했고 산업과 원자재, 테크놀로지업종지수 모두 4% 이상 급락했다. 반면 경기 방어주인 유틸리티업종 0.09% 상승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1.45하락 41.1112:22 01/28
  • 코스닥 : 967.68하락 18.2412:22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2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22 01/28
  • 금 : 55.74상승 0.4212:22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