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패치, 사생활 침해 논란… 유명 연예인·스포츠스타 언급되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남패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강남패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강남패치가 사생활 침해 우려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흥업소에서 활동한 사람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소셜미디어 계정 ‘강남패치’가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등록되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강남패치’는 제보를 통해 유흥업소에서 활동한 남녀의 신상을 공개하는 소셜미디어 페이지다. 팔로워 수가 1만명을 넘어서는 등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용자들의 신고로 계정이 삭제되면 운영자가 새로운 계정을 만드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오늘(27일) 오전 현재 인스타그램에 본 계정은 삭제돼 찾을 수 없지만 ‘강남패치 계폭 보험용’이라는 이름의 임시계정 페이지가 공개돼 있다. 30건이 넘는 게시물이 등록된 이 페이지에는 제보자의 제보 내용과 해당인물의 사진등이 등록돼 있다. 대부분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 성형이력 등 개인 신상을 폭로하는 내용이다. 삭제하기 전 계정에는 일부 연예인, 유명 스포츠스타 등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해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강남패치는 최근 성폭행 혐의로 연이어 고소를 당한 연예인 박유천씨가 고급유흥업소인 이른바 ‘텐프로’에 출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급속한 관심을 모았다. ‘강남패치’라는 이름도 연예인 사생활 관련 보도로 유명해진 연예매체 ‘디스패치’를 패러디한 것으로 보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82하락 61.7415:21 01/28
  • 코스닥 : 962.59하락 23.3315:21 01/28
  • 원달러 : 1118.50상승 14.115:21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21 01/28
  • 금 : 55.74상승 0.4215:21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