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지구촌 금융] '런던시티 대타', 어디가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의 여파로 영국을 대체할 역내 금융센터가 부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27일 국제금융센터가 공개한 국제금융속보 자료를 보면 데이셀블룸 유로그룹 의장은 브렉시트로 영국 금융회사의 유럽연합(EU) 역내시장 접근이 제한되므로 런던의 금융가인 시티에서 철수한 기업들이 다수 나올 것이라 주장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는 “아시아 국가들은 암스테르담이나 프랑크푸르트에 주목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영국 재무위원회가 지난 23일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영국의 EU 잔류를 선호한 스코틀랜드가 세계금융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스코틀랜드의 영국 독립을 묻는 국민투표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앞으로 EU 내에서의 지위를 보호하고 역내 금융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대체하기 위한 관련 인프라 구축 등이 시행될 가능성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