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브렉시트 후폭풍, '3000조원' 증발한 가운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W사진] 브렉시트 후폭풍, '3000조원' 증발한 가운데…
전세계 증시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출렁이는 가운데 26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인근 환전소 앞 명동거리를 시민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지난 24일 영국은 43년만에 EU(유럽연합)에서의 탈퇴를 선택, 브렉시트 확정 순간부터 단 하룻동안 세계 주식시장 시가총액 3000조원에 가까운 돈이 허공으로 증발했고, 파운드화 가치는 21년만에 최저치로 폭락했으며 달러와 엔화 가치는 폭등해 세계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