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서영교 논란 진심으로 사과… "당무감사 통해 상응조치 취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서영교 논란 진심으로 사과. /자료사진=뉴스1
김종인 서영교 논란 진심으로 사과. /자료사진=뉴스1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서영교 의원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오늘(27일) 김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서 의원 문제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리고, 당무감사를 통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요즘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고 청년실업이 해소되지 않아 국민들의 감정이 매우 민감하다. 불공정한 특권이나 우월적인 의식을 갖는 일에 매우 민감하게 반대하고 있다"며 "이것을(국민감정) 앞으로 경제민주화와 포용적 성장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도덕적 지탄을 면할 수 없고, 국민은 우리 당에서 점점 멀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특정한 목표를 내걸고, 그 목표가 정당하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다소 도덕적 불감증이 있어도 그냥 지나갈 수 있다는 의식에서 철저히 벗어나지 않고서는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없다는 것을 우리 모두가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고 청년실업이 해소되지 않아 국민들의 감정이 매우 민감하다. 불공정한 일에 매우 민감하게 반대하고 있다"며 "이런 것(국민감정)을 앞으로 경제민주화와 포용적 성장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도덕적 지탄을 면할 수 없고, 국민은 우리 당에서 점점 멀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영교 의원은 지난 2013년 자신의 딸을 5개월간 의원실 인턴 비서로 채용하고,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등록해 3년간 2760만원의 인건비로 제출해 가족채용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8상승 19.1313:22 01/21
  • 코스닥 : 978.30상승 0.6413:22 01/21
  • 원달러 : 1099.70하락 0.613:2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3:22 01/21
  • 금 : 56.24상승 1.0513:22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