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사무부총장 사퇴… 비박계 주장에는 조목조목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김태흠 새누리당 제1사무부총장이 오늘(27일) 사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자신의 퇴진을 요구해온 비박계의 주장에 대해서는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태흠 제1사무부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사무부총장직을 유지하고 있음으로 인해 전당대회 준비 과정에 공정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면 당의 화합과 발전을 위해 사무부총장직을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김 사무부총장은 "그동안 당내 비대위원들이 전대 일정, 지도체제 개편 등 핵심 사안들을 자신들의 주도로 결정해 놓고 모든 것을 친박의 음모가 있는 것처럼 몰고 갔던 이율배반적이고 당내 갈등을 부추기는 정치행태에 대해 몇가지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장은 우선 "전당대회 일정을 8월9일로 결정한 장본인은 권성동 전 사무총장"이라며 "부총장인 제가 8월9일은 혹서기이고 올림픽 기간이라 '컨벤션 효과'가 떨어져 시기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음에도 권 전 총장은 '당원들의 참여율이 저조할 수 있으나 최대한 빨리 정상적인 지도부를 출범시키는 게 좋겠다'고 하며 전당대회 일정을 8월9일로 결정하도록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총선 백서 발간 문제에 대해서도 "실무자 이외에는 백서 작성자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김영우 비대위원은 언론에 '당내 부정적 기류가 있는 상황에서 권 총장까지 사퇴하면 백서가 제대로 만들어질 수 있겠냐'며 마치 친박계가 백서 발간에 부정적이고 발간 시점도 늦추려 하는 것처럼 말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지도체제를 현행 집단지도체제에서 당 대표의 권한이 현재보다 강화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 개편하는 안을 채택한 것도 혁신비대위"라며 "이를 주도한 권 전 총장은 지도체제 변경 이유로 '당 대표가 새로운 리더십을 보이는 것이 효율적인 당 운영을 위해 좋다'고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