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빈, "배우는 우는 얼굴이 예뻐야 채널 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다빈, "배우는 우는 얼굴이 예뻐야 채널 고정"
쎄씨가 배우 정다빈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촬영의 주제는 스티커 메이크업. 이에 눈과 입술, 손바닥에 스티커를 붙여 만든 키치한 느낌이 연출됐다.

정다빈은 드라마 <옥중화> 에서 진세연 아역으로 출연하며 주목받았다. 그 이후 무엇이 달라졌을까.

“촬영 전 감독님께서 드라마 방영 후 사람들의 큰 반응이 있을 거라 말씀하실 때는 실감하지 못했죠. <그녀는 예뻤다> 출연 당시만 해도 또래나 20대의 반응이 전부였는데, 이제는 모든 분들이 알아봐주시고, 작품 후 연기력에 대한 칭찬이 들려 기분 좋아요.”

또한 아이스크림 소녀를 기억하는 이들이 많은 만큼 아역 출신 연기자에 대한 기대치가 큰 부담이 되지 않았을까.

“연기로 빈틈을 보이는 게 두려웠어요. 아역 출신 연기자는 항상 더 눈여겨보시니까. 드라마 감독님께서 속에 잠긴 소리를 꺼내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해주셔서 복식호흡과 발성을 연습했죠. 배우는 우는 얼굴이 예뻐야 한다고, 울 때 못생겨지면 채널이 돌아간다는 말에 우는 장면을 반복해 연습하기도 했고요.”

정다빈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쎄씨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미지제공=쎄씨>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