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부모, '집단성폭행' 밝혀졌는데 "어쩌자는거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의자 부모. /자료사진=뉴스1
피의자 부모. /자료사진=뉴스1

지난 28일 고등학생 22명이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 5년 만에 밝혀진 가운데 피의자 부모 일부가 외려 피해자 탓을 하고 나섰다.

한 피의자 부모는 "여태껏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나서는 건 어쩌자는 건지 모르겠다"며 "5년이나 지난 일인데 그걸 갖고 왜 그러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람이 지나가다가 스칠 수도 있고 만질 수도 있고 그러면 기분 나쁘다 얘기할 순 있다"며 "이런 게 다 문제면 의사가 환자를 위로하려 팔을 쓰다듬은 것도 성추행이냐"고 반문했다.


또한 "우리 아들이 나쁜 친구를 사귀었다고 해서 우리 아들까지 나쁘다고 볼 수 없다"며 "그럴 애가 아닌데 만약 얘까지 (성폭행을) 했다면 주변에 있는 애들은 전부 다 했다"고 말하는 부모도 있었다. 피의자 부모들은 "내가 엄만데 우리 애가 잡혀갔으면 왜 잡혀갔는지 나한테 얘길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여기에서 시간 보내고 정신적 피해 본 것을 나중에 누가 보상할 거냐"고 따졌다. "경찰이 피해자 말만 듣고 수사하냐"며 "얘네가 성폭행한 증거가 있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평범하게 대학생이나 직장인·군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피의자들은 범행을 시인한 후 대부분 범행을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처음에는 "피해자들이 거짓말하는 것"이라며 발뺌했으나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한편 이 같은 범행은 도봉경찰서 김장수 경위가 2012년 9월부터 끈질기게 수사한 끝에 밝혀졌다. 김장수 경위는 사건을 인지한 후 전출됐음에도 진술을 거부하는 피해자들이 사건에 대해 말하도록 설득했고 올해 초 다시 도봉경찰서로 자원해 이 사건을 해결했다.

도봉경찰서는 피의자 중 3명을 구속하고 1명은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나머지 18명 중 현역 군인 12명에 대해선 군 당국으로 사건을 이첩하고 나머지 6명은 방조·미수 혐의로 불구속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10.88하락 31.7713:27 07/30
  • 코스닥 : 1031.75하락 12.3813:27 07/30
  • 원달러 : 1148.60상승 2.113:27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3:27 07/30
  • 금 : 73.68상승 0.8613:27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