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서비스 해부] 질적성장의 전제 '고객신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비자 우선주의' 속도 낸다


수년 전만 해도 ‘탈 것’에 불과했지만 자동차는 이제 우리 삶의 일부가 됐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자동차문화도 조금씩 자리를 잡는 단계다. 주 5일 근무제 도입으로 주말에 나들이를 떠나는 사람이 늘면서 오토캠핑 등 레저문화 역시 급속히 퍼졌다. 차와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이 생겨나 자동차문화도 다양해지는 추세다. 이런 흐름은 수입차 대중화시대와도 맞물렸다.

수입차시장 변화의 주요 단계는 시장개방과 초기개척기(1987~1996년), IMF경제위기와 함께 온 시련기(1997~1999년), 시련의 극복과 시장 회복기(2000~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시장의 재도약과 성장기(2009년~현재)로 구분할 수 있다.

특히 지난해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한-EU FTA에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까지 맞물려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 그야말로 ‘폭풍성장’을 이뤘다. 몸값을 낮춘 수입차가 몰려오면서 20~30대 소비자가 움직였고 자동차와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도 공유하기 시작했다. 제품을 활용하며 즐기는 인구가 늘어난 것이다.

수입차업계에선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틈새시장 공략용 전략차종을 내놓는가 하면 차를 더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여러 브랜드 컬렉션 아이템도 함께 선보였다. 이에 자극받은 국산차업계도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철저히 분석해 맞춤형 제품을 내놓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소비자 입장에선 분명 긍정적인 변화다.


/사진제공=BWM 그룹 코리아
/사진제공=BWM 그룹 코리아

서비스도 브랜드 특성과 철학에 맞춰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수입차업계의 서비스 확충 노력이 눈에 띈다. 그동안 양을 늘리는 데 집중해 연간 24만대 이상 팔리는 시장으로 수입차가 성장했지만 이젠 내실을 다져 서비스 질을 끌어올려야 성장이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전무는 “수입차업체들이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규모의 경제에 집중했는데, 이제는 규모가 커진 만큼 문화 알리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면서 “더 큰 성장을 위해선 자연스레 소비자를 우선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차를 중심으로 하는 라이프스타일이 생겨나 차를 아끼고 잘 관리하려는 움직임도 함께 커졌다”면서 “자동차 서비스센터도 단순 정비공간이 아니라 자동차브랜드와 문화를 체험하고 공유하는 공간으로 진화 중”이라고 전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43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