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로 외이도염↑…6세 미만, 중이염으로 악화 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이면 더위를 식히기 위해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이에 증가하게 되는 질병 중 대표적인 것이 외이도염이다.

외이도염은 귓바퀴와 고막 사이를 연결해주는 외이에 세균성 감염으로 인한 염증성 질환으로 발병시기에 따라 급성 외이도염, 만성 외이도염으로 구분된다.
▲귀/사진=이미지투데이
▲귀/사진=이미지투데이
일반적으로 물놀이 후 귀의 통증을 느끼게 되면 중이염을 떠올리기 쉽지만, 중이염은 귀에 물이 들어간다고 해서 발생한다기 보다는 고막 안 쪽 중이강에서 발생하는 염증성 병변을 총칭하는 말로 증상에 따라 감기, 비염 등으로 발생하는 급성 중이염, 고막 안 쪽에 고름 같은 물이 고이는 삼출성 중이염, 고막 천공 소견이 발견되는 만성 중이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외이염은 보통 항생제와 스테로이드 성분이 섞인 점액을 귀에 넣거나 항생제를 복용하는 것으로 비교적 손쉽게 치료가 가능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 해 외이도염이 방치된 경우, 중이염을 앓고 있었거나 자주 중이염을 앓았던 사람에게는 중이염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중이염의 주발생 원인은 이관의 기능 장애 혹은 감염이 원인이다. 외이도염 혹은 비염 등 중이와 연결되어 있는 기관에서의 감염으로 인한 발병이 가장 많으며 주로 중이의 발달이 완료되지 않은 6세 미만의 소아에게서 가장 많이 발생하게 된다.

만성 중이염은 급성 중이염을 앓고 난 후 뚫어진 고막이 아물지 않고 더욱 진행되어 생기며, 급성 중이염에서 이행한 삼출성 중이염이 완전히 치료되지 않아 생기기도 한다. 만성 중이염은 약물 치료만으로는 당분간 고름이 나오지 않는 정도의 보존적 치료는 가능하지만, 재발이 잦게 되고 손상된 고막을 재생시킬 수는 없으므로 수술을 통해 완치될 수 있다.

이비인후과 전문의 이환서 원장은 “중이염이 자주 재발하면 고막이 얇아지고 천공이 영구적으로 남아 만성 중이염이 될 수도 있으며, 만성 중이염은 귀에서 고름이 나오고 심한 경우에는 청력 손실, 어지럼증, 안면 마비 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또한 이 원장은 “만성 중이염은 수술적 치료를 통해 중이강 내에 염증이 발생한 부위를 완전히 제거하여 재발을 방지하고, 손상된 고막과 이소골을 재건하여 청력을 개선할 수 있다”며, “약물 치료시 증상이 호전된다고 섣불리 치료를 중단하면, 중이내에 남아 있을 수 있는 삼출액으로 인해 재발할 수 있으므로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치료하여야 하며, 정기적으로 청력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