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공급 과잉+차익 매물… WTI 3.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나이지리아와 캐나다의 원유 수출 재개 전망에 공급 과잉 우려가 커지며 하락했다. 달러 강세와 차익매물이 나온 것도 유가 하락을 부추겼다.

3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55달러(3.11%) 급락한 48.33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WTI 가격은 올 2분기에만 26.1% 급등했고 올 들어 30.5% 올랐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0.90달러(1.78%) 하락한 49.71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국제유가의 급락은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다시 제기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골드만삭스는 보고서에서 나이지리아의 원유 수출 재개가 유가 하락 압력 요인이 될 것이라며 캐나다 산불 영향도 9월까지 끝날 것이라 전망했다.

로이터 조사에 따르면 나이지리아의 산유량이 부분적으로 회복됐고 이란을 비롯한 나머지 중동 산유국들도 생산을 늘리고 있다. 이에 따라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의 6월 산유량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의 긴 연휴를 앞두고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진 것도 유가를 끌어내렸다. 오는 4일은 미국의 독립기념일로 모든 시장이 문을 닫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5:30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5:30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5:3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5:30 04/20
  • 금 : 64.83하락 0.2915:30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