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주도'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 총리 불출마 선언… "나라 이끌 사람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 /자료사진=뉴시스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 /자료사진=뉴시스

브렉시트를 이끈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이 총리 불출마 선언을 했다.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진영 선봉에 섰던 보리스 존슨(52) 전 런던시장이 영국 차기 총리직과 보수당 차기 대표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존슨은 지난 3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동료들과 상의하고 의회 상황을 감안하건대 나는 총리가 돼 나라를 이끌 사람이 아니다"라며 "차기 보수당 정부가 국민투표가 위임한 바를 제대로 이행하도록 돕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존슨은 캐머런 전 총리의 뒤를 이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그가 불출마 선언을 하자 영국 정치권이 발칵 뒤집혔다. BBC방송은 "존슨의 불출마는 예상치 못했던 극적인 반전"이라며 "당대표와 총리가 되겠다던 원대한 야심을 버린 존슨 덕분에 흥미로운 선거전이 펼쳐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와 함께 탈퇴 진영을 이끌었던 마이클 고브(49) 법무장관은 이날 오전 10시쯤 "존슨이 필요한 지도력을 발휘하지도 못하고 어려운 과제의 팀을 구축하지도 못할 것이라는 결론" 끝에 총리 자리에 도전하기로 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테레사 메이(59) 내무장관도 더타임스 기고에서 자신을 "특권층이 아닌 모두를 위해 일하는 나라"를 만들 "검증된 후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총리 선거는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과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의 대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