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수당 복지부 '부동의', 박원순 "몇시간새 번복"… 서울시 강행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년수당.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청년수당.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청년수당 사업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부동의 결정을 내리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반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어제(6월30일) 서울시 청년수당(청년활동지원비) 사업에 보건복지부가 부동의 결정을 다시 내리자 태도가 바뀌었다며 항의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진행한 1인 방송 '원순씨 엑스파일'에서 청년수당에 대해 "서울시와 협의해서 복지부 장관까지 동의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뒤늦은 부동의 결정에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복지부 출입기자들조차 사실상 합의가 됐다고 보도했는데 몇 시간뒤에 번복됐다. 몇 시간 사이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이냐"고 반문했다.

청년수당 사업은 1년 이상 서울에 거주한 만 19~29세 청년 구직자 3000명을 대상으로 사회참여 활동비 50만원을 최대 6개월까지 지급하는 사업이다. 미취업기간이 길수록, 소득이 낮을수록 우선 선발된다. 시는 이번달 4일부터 15일까지 대상자를 모집해 이번달 말이나 8월 초부터 활동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가 청년수당 사업에 대해 최종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부동의)는 의견을 전달한 가운데 서울시는 사업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라 갈등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7.00하락 92.6913:10 02/26
  • 코스닥 : 912.69하락 23.5213:10 02/26
  • 원달러 : 1123.40상승 15.613:1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10 02/26
  • 금 : 65.39상승 2.513:10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의사봉 두드리는 윤호중 법사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