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뒷돈이나 금품 등 어떤 로비도 받은 사실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부. /자료사진=뉴스1
미래부. /자료사진=뉴스1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의 고위 공직자가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에서 롯데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미래부는 지난 30일 로비 의혹을 부인하는 해명자료를 냈다.


미래부는 해명자료에서 "롯데홈쇼핑 인허가 담당공무원은 롯데홈쇼핑 측으로부터 뒷돈이나 금품 등 어떤 로비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기사에 제기된 미래부 공무원과 관련한 금품수수 및 로비 의혹 중 어떠한 사항도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검찰 관계자 역시 "로비 정황이 드러난 것은 없다"며 "감사원 수사 의뢰가 있어 수사를 하는 것으로 정황이 포착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환 계획도 없고 혐의 특정도 안됐다"며 "현재까지 로비 정황이 파악된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금융거래내역 추적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월, 롯데홈쇼핑이 사업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사업계획서를 허위로 보고했고 미래부 공무원들은 재승인 세부심사 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한 것을 확인했다. 이어 감사원은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것도 포착했다며 미래부에 담당 국장과 과장, 실무 직원의 징계를 요구했다.

당시 감사원은 "미래부 공무원과 롯데홈쇼핑 사이에 유착이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감사 결과를 검찰에 수사 참고 자료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공무원들은 인사혁신처와 미래부의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