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의원 "경찰, 지난해만 수갑 105개 분실… 범죄 원인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민주 박주민 의원. /자료사진=뉴스1
더민주 박주민 의원. /자료사진=뉴스1

경찰이 지난해 잃어버린 수갑이 105개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민주 박주민 의원이 오늘(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분실 장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5월까지 분실한 수갑이 모두 330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청별로는 서울청이 51개로 가장 많았고, 경기남부청이 45개, 부산청 40개, 대구청 32개, 울산청 27개 순이었다. 이밖에 호신용 조끼도 10개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분실한 수갑은 모두 105개였는데, 2012년 30개, 13년 50개, 14년 89개로 매해 증가하고 있다. 올해 들어 5월까지의 분실 수갑은 56개다.

경찰은 사칭 범죄를 막기 위해 민간인이 경찰장비를 손쉽게 구할 수 없도록 규제하는 경찰제복 및 경찰장비의 규제에 관한 법률을 지난해 말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법에 따르면, 민간인이 경찰제복 및 장비를 착용하거나 유사 경찰제복 및 장비를 착용할 때 6개월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벌되도록 하고 있다. 그렇지만 경찰은 정작 자신들의 지급장비를 챙기는 일에 소홀했다.

박 의원은 "법률 시행 후 6개월이 다 되도록 경찰제복 착용이나 장비 사용으로 검거된 인원은 단 2명에 불과하다"며 "경찰이 분실한 장비가 시중에 돌아다닐 수 있다는 의미"다고 지적했다.

또한 "범죄를 예방하고 적발해야 할 경찰이 장비로 인한 범죄원인을 제공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