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녹취록 파문, 청와대 "두 사람 사이에 나눈 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정현 녹취록 파문에 대해 언급한 청와대. /자료사진=뉴스1
이정현 녹취록 파문에 대해 언급한 청와대. /자료사진=뉴스1

이정현 의원과 김시곤 전 KBS보도국장의 세월호 녹취록 파문에 청와대는 오늘(1일) "그것은 두 사람 사이에 나눈 대화"라며 말을 아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른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이 의원도 본인 입장을 얘기한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3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단체들은 세월호 참사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김시곤 보도국장에게 해경과 정부비판 보도를 빼 달라고 수차례 압력을 넣는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 의원은 김 보도국장에게 "국가가 어렵고 온 나라가 어려운데 이 시점에서 그렇게 해경하고 정부를 두들겨 패야 맞느냐", "정부를 이렇게 짓밟아가지고 되겠냐" 등의 발언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