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경고방송 없이 물방류… 다슬기 잡던 3명 휩쓸려 70대 1명 '중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원시 조산동 요천에서 오늘(1일) 오전 장모씨(90) 등 3명이 다슬기를 채취하던 중 1명이 물에 빠졌다. /사진=뉴시스(전북 남원소방서 제공)
남원시 조산동 요천에서 오늘(1일) 오전 장모씨(90) 등 3명이 다슬기를 채취하던 중 1명이 물에 빠졌다. /사진=뉴시스(전북 남원소방서 제공)

남원 도심하천에서 다슬기를 잡던 유모씨(78) 등 3명이 물에 휩쓸렸다. 오늘(1일) 오전 10시 10분쯤 남원시 조산동 요천에서 다슬기를 잡던 유모씨(78)등 3명이 불어난 물에 휩쓸려갔다.

이 사고로 최모씨(90) 등 2명은 하천 주변 풀숲으로 몸을 피해 크게 다치지 않았다. 그러나 유씨는 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출동한 119구조대에 구조됐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원시는 이날 호우예비특보로 폭우가 예상되자 수위 조절을 위해 노암동 승사교 가동보의 물을 방류했다. 사고 지점은 가동보로부터 10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남원시는 물을 방류하기 전 경고 방송 등 충분한 안전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가동보를 열 때에는 경고 방송과 예방순찰을 반드시 하도록 돼 있지만 사고현장 주변 주민들은 이날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남원시 관계자를 불러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