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목사가 간첩?… 정보 유출에 국회 정보위 발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병호 국정원장. /사진=뉴시스 DB
이병호 국정원장. /사진=뉴시스 DB


최근 간첩혐의로 PC방에서 체포된 사람이 현직 목사라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국회 정보위원회가 발칵 뒤집혔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국회 정보위가 국가기밀 등을 다루는 만큼 여야3당 간사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 언론에 관련 정보를 공표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정보위 보고’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관련 사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파문이 확대됐다.

국가정보원은 최근 서울 동작구의 한 PC방에서 북한에 국내 정세를 보고하던 남성을 간첩혐의로 체포했다. 국정원은 이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지난 1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했지만 체포된 남성이 현직 목사 신분이라는 내용은 보고 하지 않았다.

국회 정보위에도 보고되지 않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정가에서는 정보 출처에 대한 각종 소문이 무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회 정보위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사는 정보위에 보고되지 않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정보위원장에 강력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