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급식 불량 사태, "급식비 지원 단가 2350원, 세종시 3740원·서울 3190원 비해 낮은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 급식.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 /사진=뉴시스
대전 급식.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 /사진=뉴시스

대전 급식 사태와 관련해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이 급식비 현실화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최근 불량급식으로 논란을 일으킨 대전 서구 갈마동 봉산초등학교 급식 사태에 대해 허태정 유성구청장(더불어민주당)은 대전 지역 급식비를 현실화해야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대전 봉산초교 급식사태에 대해 기관장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사건이 발생한 서구가 아닌 타 구청 기관장이 입장을 내는 것은 이례적이다.

허태정 구청장은 어제(3일) 보도자료를 내 "지금이라도 학교급식 문제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해결하기 위해선 관리감독 기관인 교육청만이 아닌 급식재원을 지원하고 있는 시와 자치구도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 구청장은 "현재 대전시의 급식비 지원 단가는 2350원으로 인근의 세종시(3740원)와 서울(3190원), 인천(2690원), 부산(2450원) 지역 등과 비교할 때 낮은 수준"이라며 급식비를 현실화해야 최근 일어난 불량 급식사태를 막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그는 "대전시와 교육청, 자치구는 상호 논의를 통해 급식비 현실화를 위해 재정 부담을 늘려야한다. 유성구도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동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위생관리 체계 문제도 거론했다. 허 구청장은 "위생관리 점검은 교육청이 하고 처분은 자치구가 하는 등 급식 관리체계가 이원적으로 운영되는 취약점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