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12개국에 본부 지부, 2년간 확장 조직도 현황 공개… 아시아도 위험지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12개국에 본부 지부. IS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IS의 선전 매체인 아마크통신에 공개한 조직도. /그래픽=뉴시스
IS 12개국에 본부 지부. IS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IS의 선전 매체인 아마크통신에 공개한 조직도. /그래픽=뉴시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지난 2년간 중동과 북아프리카를 넘어 아시아로도 세력을 확장해 온 것으로 추정돼 테러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IS는 건국 2주년인 지난 6월29일 인스타그램 등에 "2014년 6월29일 '칼리파 국가' 선언 이후 2년간 IS의 확장"이라는 제목 아래 조직도 현황을 그래프로 소개했다. IS가 자신의 지부 현황을 직접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조직도를 보면 IS는 실질적 거점인 시리아와 이라크를 포함해 전세계 12개국에 사실상 본부 또는 지부를 두고 있으며 7개국에는 비밀부대를 주둔시키고 있다.

IS는 주요 관리 국가로 시리아와 이라크 등 2개국을, 중간 관리 국가로 리비아·나이지리아·이집트·예멘·체첸·다게스탄(러시아령 자치공화국)·아프가니스탄·니제르·필리핀·소말리아 등 10개국을 꼽았다. 또 비밀부대 주둔 국가로는 알제리·터키·사우디아라비아·방글라데시·레바논·튀니지·프랑스 등 7개국을 꼽았다.

조직도가 공개되자 이번 방글라데시 테러를 시작으로 IS 테러 위협이 아시아 국가까지 본격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만 이번에 공개된 조직도 내용의 사실 여부는 밝혀진 바 없다.

한편 IS는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에서 동시다발 테러를 감행한 데 이어 지난달 터키 이스탄불 공항 테러, 지난 2일 방글라데시 대형 테러사건을 일으켰다.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