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쿠전자, 쿠첸과 '압력밥솥 기술' 특허소송서 승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쿠전자, 쿠첸과 '압력밥솥 기술' 특허소송서 승소
생활가전 기업 쿠쿠전자가 쿠첸이 쿠쿠전자를 상대로 제기한 특허 권리범위확인 심판에 대한 항소심에서 승소했다고 4일 밝혔다. 

특허심판원은 지난 2015년 7월 14일 “안전장치가 구비된 내솥 뚜껑 분리형 전기 압력조리기(특허발명)이 권리범위에 속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쿠첸이 제기한 권리확인심판 청구에 대해 “쿠첸의 확인대상발명은 쿠쿠전자의 발명과 동일하거나 균등한 구성요소와 그 구성요소를 간의 유기적 결합관계를 그대로 포함하고 있어 쿠쿠전자 발명의 권리 범위에 속한다”며 이를 기각했다.

이러한 심판 이후 쿠첸의 항소에 대해 특허법원은 “쿠쿠전자 특허의 구성요소와 동일한 구성을 모두 포함하고 있어 특허의 권리범위에 속해 이 사건 심판의 심결 취소를 구하는 쿠첸의 청구는 이유가 없으므로 이를 기각한다”고 판결을 내렸다.

또한 쿠쿠전자가 쿠첸을 상대로 제기한 특허 권리범위확인 심판 항소에서 역시 승소하며 특허권을 인정 받았다. 이는, 쿠첸이 2015년 3월 3일 특허심판원에 쿠쿠전자를 상대로 확인대상발명이 쿠쿠전자 특허의 권리범위에 속하지 않는다는 소극적 권리범위 확인심판 청구를 제기함에 따라 쿠쿠전자가 이에 항소해 특허심판의 심결 취소 판결을 이끌어냈다.

쿠첸이 제기한 쿠쿠전자의 특허 제0878255호  '안전장치가 구비된 내솥 뚜껑 분리형 전기 압력 조리기'는 내솥 뚜껑이 분리된 상태에서 동작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는 안전 기술로 분리형커버로 알려진 전기압력밥솥에 적용되는 가장 핵심 기술 중 하나다. 

쿠쿠전자 마케팅팀 관계자는 “제품 연구개발(R&D)에 대한 지속 투자로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이기 위해 힘써온 노력에 대한 응당한 결과로, 자사가 보유한 특허를 침해하는 사례에 대해서는 정당한 권리를 행사하기 위해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며 “이번 판결을 계기로 기업의 제품, 서비스가 가진 지적재산권의 중요성이 부각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