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중동향 서비스 아시아 1위 자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이 중동향 서비스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자신했다.

4일 해운업계와 현대상선 등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지난달 29일 중동지역 주요 대리점 관계자를 초청해 업무 협업을 마치고 7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상선은 그동안 KMS(Korea Middle East Service) 노선 1개만 운영해왔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 이란 경제제재 해제로 늘어날 물동량 증가를 대비하기 위해 한국발 중동향 서비스(KME)와 중국발 중동향 서비스(CME)로 이원화해 확대 개편한 것. 이로써 현대상선은 아시아~중동항로에서 기존 8%의 시장점유율이 13%로 늘어나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를 것이라 자신했다.

KME서비스는 8600TEU급(1TEU: 20피트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3대와 6800TEU급 컨테이너선 3대 등 총 6대를 투입한다. 특히 기존 서비스보다 운항 일수가 약 2일쯤 줄어든다는 게 회사의 주장.

서비스 노선은 광양–부산–닝보–얀티안(중국)–홍콩–싱가폴–포트켈랑(말레이시아)–제벨알리(아랍에미리트)–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반다르아바스(이란)–카라치(파키스탄)–싱가폴-홍콩이며, 서비스 개시일은 7일부터다.

아울러 CME 신규항로는 4600TEU급 컨테이너선 6대를 투입한다. 특히 상해~담맘까지의 운항 일수가 약 18일로 경쟁사보다 2~3일 짧아 경쟁력을 갖췄다.

서비스 노선은 청도–상해–샤먼(중국)-카오슝(대만)––셔코우(중국)–제벨알리(아랍에미리트)–담맘(사우디아라비아)–반다르아바스(이란)–싱가폴-홍콩이며, 서비스 개시일은 18일이다. 또 CME 신규 항로는 기존에 없던 청도/샤먼/셔코우/담맘을 신규로 추가 기항하며 영업망을 크게 늘리는 효과도 가져왔다.

특히 중동의 주요항인 반다르아바스(이란)와 제벨알리(두바이)는 기존 주 1회 서비스에서 주 2회로 늘렸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KME 개편과 CME 신규 항로 개설 등을 통해 중동향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 중동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기존 아시아~북유럽(LP6)에 투입했던 1만3100TEU급 컨테이너선 7대를 다음달 8월까지 아시아~지중해(EUM) 노선에 순차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37상승 34.8214:04 01/21
  • 코스닥 : 981.12상승 3.4614:04 01/21
  • 원달러 : 1099.70하락 0.614:04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04 01/21
  • 금 : 56.24상승 1.0514:04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