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의원 허위사실 유포 경고 조치, 김종인 "언행에 신중 기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4일 조응천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 논란에 대해 경고 조치했다. 이재경 대변인은 이날 비대위 후 기자들과 만나 "김 대표가 오전 비공개 비대위 때 조 의원에게 '언행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이에 조 의원은 "이것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깊이 새기겠다"고 답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 대변인은 "김 대표가 언론보도를 통해 조 의원에 대한 관련 사실을 알았다"며 "아직 조 의원 본인이 김 대표에게 직접 해명하고 경위를 얘기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조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법사위에서 양형위원회 현황 자료를 바탕으로 성추행으로 정직 처분을 받은 MBC 고위 간부가 대법원 양형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MBC는 "조 의원이 지목한 본사 간부가 성추행 전력이 있거나 회사의 징계를 받았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조 의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