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서기관, 성매매 현장서 잠복 경찰에 딱 걸려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부 서기관(4급 공무원). /자료사진=뉴시스
미래부 서기관(4급 공무원). /자료사진=뉴시스

미래부 4급 공무원(서기관)이 성매매를 하다 적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오늘(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부장검사 이정현)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미래부 4급 공무원 A과장을 수사중이다.

미래부 4급 공무원 A과장은 지난 3월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신 후 여종업원과 인근 호텔로 이동했다. 경찰은 현장에 잠복하고 있다가 호텔 객실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지난 1일 A씨를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사건 기록을 검토하는 등 추가 수사를 벌인 뒤 A씨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8.65상승 8.3411:36 01/27
  • 코스닥 : 992.07하락 1.9311:36 01/27
  • 원달러 : 1104.90하락 1.611:36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1:36 01/27
  • 금 : 55.32하락 0.0911:36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