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지구촌 금융] 소득 격차 커지는 미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이 하위계층의 소득 증가에도 불구하고 소득 격차가 여전히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금융센터가 공개한 국제금융속보 자료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하위 99%를 차지하는 가구의 소득이 지난해 경기 둔화 이후 하락세를 벗어나 점차 회복됐다”며 “인플레이션을 조정한 2015년 가구 평균 소득은 지난해 대비 4.7%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같은 기간 상위 1%는 그보다 2배 수준인 7.7%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에 버클리 대학의 임마뉴엘 사에즈(Emmanuel Saez) 교수는 “노동시장 개선으로 최저임금 근로자가 늘면서 하위 99%의 소득이 점차 증가했다”며 “저소득층 가구는 실질 소득의 3분의2 수준을 회복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그는 “소득 격차는 여전히 매우 크다”고 강조하며 “세제 등 개혁이 필요한지 사회 전체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2.45상승 27.2313:02 10/06
  • 코스닥 : 703.53상승 18.1913:02 10/06
  • 원달러 : 1403.40하락 6.713:02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3:02 10/06
  • 금 : 1720.80하락 9.713:02 10/06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토부 국감 원희룡 "국민 주거안정에 총력 기울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