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지구촌 금융] 영란은행, '돈풀기'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브렉시트 위기에 직면한 영국의 중앙은행, 영란은행(BOE)이 금융·통화정책 완화에 시동을 걸었다. 영국이 전반적으로 경제 둔화가 지속되고 있어서다. 

영란은행은 5일(현지시간) 금융정책위원회를 열고 은행들의 경기대응자본완충 비율을 0.5%에서 0%로 0.5%포인트 낮춘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은행들의 가계·기업대출 여력이 최대 1500억파운드(약 226조원)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는 설명이다.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 로이즈, 바클레이스 등 주요 은행장들은 조지 오즈번 재무장관과 면담한 뒤 "추가된 자본 여력을 가계와 기업대출 지원에 사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영란은행은 성명에서 "'일부 위험들이 뚜렷해지기 시작했고 현재 영국 금융안정 전망은 도전적"이라고 평가했다.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도 기자회견에서 "경제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면서 "아마도 상당한 둔화를 경험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으로 영란은행은 추가 통화정책 완화 조치들을 내놓을 방침이다. 카니 총재는 지난달 31일 "경제 성장 전망이 악화됐다"며 "올 여름 일부 통화정책 완화가 추가로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66하락 23.7212:33 05/24
  • 코스닥 : 876.92하락 6.6712:33 05/24
  • 원달러 : 1264.00하락 0.112:33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33 05/24
  • 금 : 1847.80상승 5.712:33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