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공시] 모건스탠리 보유종목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위크DB
/자료사진=머니위크DB
공매도 공시제가 시행된 가운데 공매도의 대량보유자 중 97%가량이 외국계 투자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거래소는 5일 ‘공매도 잔고 공시제 현황’을 통해 공시 대상 17곳의 공매도 공시 거래 내역을 밝혔다. 지난달 30일을 기준으로 공매도 공시 의무가 발생한 거래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 182건(120개 종목), 코스닥시장 232건(178개 종목) 등 총 414건(298개 종목)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 외국계 투자자가 96.8%를 차지했고 국내 증권사와 운용사가 3.2% 였다. 특히 모건스탠리 인터내셔널 피엘씨의 거래 건수가 두드러지게 많았다. 모건스탠리는 코스피 94건, 코스닥 154건 등 전체 공시 건수의 과반인 248건의 공매도 잔액 대량 보유 사실을 공시했다. 모건스탠리가 공시한 종목은 호텔신라, OCI, 현대상선, 두산인프라코어, 대우조선해양, 셀트리온, 메디포스트 등이다.

이어 메릴린치인터내셔날(34건), 골드만삭스인터내셔널(28건), 도이치방크 에이지(24건), 유비에스에이쥐(22건), 크레디트스위스 씨큐리티즈 유럽 엘티디(21건), 제이피모간(18건), 씨티그룹글로벌마켓리미티드(2건) 등 외국계 증권사가 공시 건수 상위를 차지했다.

국적별로 보면 영국이 354건으로 전체 공시 건수의 85.51%를 차지했고 독일 24건(5.80%), 스위스 22건(5.31%) 등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증권·운용사의 경우 삼성증권이 중국원양자원과 씨젠 주식 공매도 사실을 공시한 것을 비롯해 동부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신한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이 각각 2건씩 공시했다. 공매도 잔고 대량 보유자 가운데 개인 투자자는 없었다.

한편 공매도란 주식이나 채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매도 주문을 내는 것을 말한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