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히티 아리 "헤어스타일 안 어울려, 이틀간 잠적한 적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타히티 아리 "헤어스타일 안 어울려, 이틀간 잠적한 적 있어"
타히티의 막내 아리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아리는 첫 번째 콘셉트에서 몸매가 드러나는 레깅스 의상을 입고 아찔한 엉덩이 라인을 선보였으며 우아하고 비비드 한 그린 원피스를 입었을 때는 섹시하면서도 시크한 미(美)를 어필했다. 블라우스에 짧은 하의를 매치한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보이시한 매력을 마음껏 뿜어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한 질문에 아리는 “어릴 적부터 요가 지도 자격증을 취득한 어머니를 따라다니며 요가를 접했다. 현재 요가를 배우러 가면 선생님들이 1년 배운 분들보다 실력이 뛰어나다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8살부터 14살까지 발레를 배웠다. 발레는 몸매를 우아하게 가꿔준다. 쇄골이 예뻐지고 엉덩이에 탄력이 생긴다”고 전했다.

원래 꿈이 가수였는지 묻자 “아니다. 어머니가 연극배우여서 저도 연기에 관심이 많았다. 어머니 따라 뮤지컬에 참여하다 보니 노래에 흥미가 생겼고 우연히 오디션에 합격한 것. 17세부터 2년간 연습생으로 지냈다. 그 시절에는 하루에 4시간도 못 잤다. 새벽 4시에 일어나 등산을 갔다가 고등학교 수업을 들었다. 춤추면서 잠든 적도 있다. 그때 너무 무리해서 더 클 수 있었던 키가 못 크지 않았나 아쉬운 마음이 든다”고 답했다.
타히티 아리 "헤어스타일 안 어울려, 이틀간 잠적한 적 있어"

한편 슬럼프에 대한 질문에는 “원래 저는 머리가 길었는데 여러 번 탈색으로 상한 머릿결을 자르면서 단발로 바뀌었다. 그때 머리카락을 자르면서 제 삶에서 일부를 지워내고 싶었다. 그런데 단발이 안 어울리더라. 기분이 울적해서 회사와 연락을 끊고 이틀 동안 잠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돌아왔을 때 아무도 저를 꾸짖지 않더라. 모두 저의 심정을 이해해줬다. 감동받았다. 이후 회사에 말하지 않고 단발에서 숏컷으로 스타일을 바꿨다. 혼날 각오하고 출근했는데 정말 잘 어울린다고 오히려 칭찬해주더라”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