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위한 공공임대주택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DB
/사진=머니위크DB
서울시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연극인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서울시는 오는 7일 SH공사 홈페이지에 입주자 모집공고를 게재한다고 밝혔다.

연극인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은 서울 성북구 삼선동2가 77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입주자뿐 아니라 대학로 인근 연극인들이 연습할 수 있는 공간과 지역주민과의 커뮤니티 공간도 갖췄다.

전체 11세대가 공급되는 가운데 전용면적 22~23㎡의 1인가구형이 7세대, 전용면적 31㎡의 신혼부부형이 4세대로 구성됐다. 1인가구형은 보증금 2700~2800만원에 월세 12만8600원~13만1500원, 신혼부부형은 보증금 3800만원선에 월세 15만8100원이다. 초기 목돈 마련이 어려운 연극인들을 위해 보증금과 월세는 상호 전환이 가능하도록 했다.

입주 신청자격은 공고일 기준 연극분야에 2년 동안 종사하며 4개 작품 이상에 출연한 연극인이다. 서울시에 거주해야 하고 1인가구형은 만 40세 이하, 신혼부부형은 만 50세 이하로 제한했다. 또한 수입이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의 70%인 337만1665원 이하, 보유 부동산가액 합산 1억2600만원 이하, 보유 자동차가액 2465만원 이하(국민임대주택 기준)이면 신청할 수 있다.

최초 계약기간은 2년이며 소득과 자산, 무주택요건을 유지할 경우 2회 재계약이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다. 신청서와 지원서를 작성하고 구비서류를 첨부해 이메일(man-of-theater@i-sh.co.kr)로 신청하면 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급하는 연극인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이 창작연극의 발전에 기여하고 나아가 이웃 주민들과 소통하며 지역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 0%
  • 0%
  • 코스피 : 2612.62상승 16.0409:30 05/17
  • 코스닥 : 859.71상승 3.4609:30 05/17
  • 원달러 : 1278.30하락 5.809: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09:30 05/17
  • 금 : 1813.50상승 6.109:30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