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비 줄이고 생활은 쾌적하게…에코세대 잡기 경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구 규모는 줄이고 효율은 높이는 가성비 좋은 주택을 찾는 에코세대를 잡기위해 건설사들의 경쟁이 한창이다.

지난 5월 주택건설연구원이 내놓은 주거트렌드 세미나 자료에 따르면 앞으로 주택 수요는 에코세대를 중심으로 변화할 가능성이 크다.

에코세대는 베이비붐세대의 자녀로 통상 197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초반 출생자를 의미한다. 주택건설연구원은 이 세대가 중심이 되면서 앞으로 주택규모를 축소하고 주거비용을 줄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주택 사용가치를 높이도록 스마트 애플리케이션(앱)과 같은 첨단기술, 친환경 기반의 기능성 향상으로 변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들은 집 크기와 관리비 등은 줄이면서도 스마트앱이나 전용시스템을 활용해 꼼꼼히 관리하고 자연친화적, 쾌적한 주거공간을 선호하는 ‘가성비’를 중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분양시장에서도 에코세대 계약자가 적지 않았다. 건설사들은 속속 첨단기술을 적용하고 주거 쾌적성을 높인 아파트를 선보이며 이들을 잡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 주요 분양계약자 중 30대 비율이 40대에 이어 많았고 시흥시 은계지구에 지난달 분양한 한 아파트단지의 경우 평균계약자 연령은 37세였다”며 “현 추세라면 머지않아 에코세대가 분양시장의 주류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산신도시 한양수자인2차 거실 모습. /사진=(주)한양
다산신도시 한양수자인2차 거실 모습. /사진=(주)한양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