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값, 브렉시트 공포 지속… 2년래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금값, 브렉시트 공포 지속… 2년래 ‘최고’
국제금값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우려가 지속되면서 연일 최고가를 경신중이다. 금값이 오르면서 은 가격도 함께 오르는 추세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국제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8.4달러(0.6%) 오른 1367.1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3월 이후 2년3개월 만에 최고치다.

국제 은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29.6센트(1.5%) 오른 20.585달러로 마감했다. 은 가격이 20달러를 돌파한 것은 2014년 8월 이후 처음이다.

백금과 팔라듐 가격도 각각 1.3%와 0.8% 올랐다. 반면 구리 가격은 1.4% 하락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3.58상승 1.4509:34 06/15
  • 코스닥 : 994.77하락 2.6409:34 06/15
  • 원달러 : 1118.00상승 1.309:34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09:34 06/15
  • 금 : 72.01상승 0.8309:34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