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 산악열차, 환경규제 풀어 '한국판 융프라우'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관령 산악열차.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대관령 산악열차.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대관령에 한국판 '융프라우 산악열차'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당 지역에 환경규제를 풀어주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등 정부 관련 부처는 오늘(7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투자활성화 대책을 보고했다.

정부는 이날 대관련 산악관광 개발 등 기업의 투자프로젝트 5건의 지원안을 확정했다. 기업의 투자수요가 있지만 관계기관이나 부처 간 이견, 규제 때문에 제대로 추진되지 못해 대기 중인 프로젝트들이다.

이에 따라 강원도 대관령 일대에 마련되는 한국판 '융프라우 산악열차'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규제프리존특별법에서 대관령 일대에 적용되는 '백두대간보호법·국유림법·초지법' 등의 규제를 일괄 완화해줄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