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북부경찰서, 성추행 사건 무마 의혹에 "원칙대로 처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북부경찰서. /자료사진=뉴스1
광주북부경찰서. /자료사진=뉴스1

광주의 한 경찰서장이 협력단체 위원에게 향응을 제공받고 협력단체 위원의 성추행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해당 서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사건 무마 등 각종 의혹을 부인했다.

오늘(7일) 광주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성순 북부서장은 지난 5월23일 저녁 북구 운암동 한 식당에서 과장급 간부 11명과 함께 식사 겸 술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는 해당 경찰서 협력단체 위원인 A씨가 5·18 기념식을 무사히 치른 경찰 간부들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리가 끝나자 술값 등 50만원 상당을 계산한 뒤 일부 간부들에게 대리운전비 명목으로 현금을 건넸다. A씨는 경찰들이 돌아간 이후 다른 협력위원 2명과 함께 술을 마셔 만취한 상태로 인근 커피점을 찾았다.

그런데 이후 커피집 여주인이 A씨 일행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결국 A씨를 비롯한 3명이 북부서에서 조사를 받게 된 가운데 이 서장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해당 직원에게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 경찰관은 "사건 당사자와 해당 경찰서가 특수관계에 있는데 당연히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이 서장은 "외압이나 그런 부분은 전혀 없었고 사건은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A씨가 회식비를 낸 부분에 대해) 관례적인 부분이었는데 사려깊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경찰관으로서 이런 소문에 휩쓸리지 않도록 행동을 더욱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